.

Dr. Lee KwanYong (이관용 박사) 대하여

     ©ZurichTourism – 이관용씨가 박사취득을 한 [취리히 대학교]의 본관 모습

이관용은 유럽에 1913년에 영국에 유학 차 와서 1914년부터 옥스포드 대학에서 수학하였으며 1916년에 스위스 취리히로 옮겨서, 1917년부터 스위스 취리히대학교에서 수학을 한 후에 1921년말에 유럽에서 한인으로 처음 박사학위를 취득한 분이다..        (이관용에 대해서 Wikipedia에 다음과 같이 언급되고 있다.)

 [이관용](李灌鎔, 1894년-1933년)은 일제 강점기의 독립운동가, 언론인, 교육자이다. 대한민국 임시정부 파리위원부의 부위원장으로 김규식 등과 함께 파리강화회의의 한국인 대표단의 일원으로 참여했고, 한국사회당 대표로 국제사회주의자회의에도 참여했으며 구미위원부 위원 등으로 활동했다. 1921년 스위스 [취리히 대학]에서   한국인 최초로 철학박사 학위를 받은 인물이기도 하다. 다른 이름은 이관용(李灌溶,  李瓘鎔, 李鑵鎔, 李冠鎔, 李灌龍) 등의 이름을 사용했다                               

자작(子爵) 이재곤의 셋째 아들로 태어났다. 관립 한성학교 (官立漢城學校)에 입학하였으나 중퇴하고 일본으로 건너가, 도쿄의 동경부립 제4중학교 (東京府立 第四中學校)에 입학했다. 그러나 동 중학교도 중퇴하고 말았다. 그 뒤 조선에 돌아와 경성전수학교에 편입, 1913년 3월 경성전수학교 (京城專修學校)를 졸업하고, 영국으로 건너갔다. 1914년 3월 옥스퍼드 대학 (University of Oxford) 문과에 입학하였으나 중퇴하였다. 1917년에 스위스 취리히대학에 입학하였다.

1919년 초 프랑스의 파리로 건너와 1919년 4월에 김규식 등과 함께 파리에서 임시정부 파리위원부를 조직하고 파리위원부 부위원장이 되어 파리강화회의에 참석하려 했으나 실패했다. 그해 7월 17일 국제사회주의자회의에 조소앙과 한국사회당 대표로 참석하여 ‘한국독립승인요구안’을 제출하였고, 이후 8월부터 파리위원부 위원장 대리로 활동하다 1919년 9월에 파리위원부와 한인위원회가 통합되어 구미외교위원부가 되자 구미외교위원회 주불대표부의 직원이 되었다. 그러나 그해 10월 10일에 사임하였다.

그러나 1920년 1월에 대한적십자사 구주지부장 (大韓赤十字社 歐洲支部長)으로 스위스의 국제적십자회 (國際赤十字會)에 참석하여 일본정부 적십자사 (赤十字社)에 대한 항의서를 제출하였고, 동년 10월 12일 ‘국제연맹옹호회 연합대회’에 참석하였다. . . .

1921년 스위스 취리히 대학에서 "의식의 근본 사실로서의 의욕론"이라는 논문으로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1923년 독일, 프랑스, 미국 등을 견학하고 한국에 돌아와 활동 중 동아일보에 입사, 신문기자가 되고, 1923년 5월부터 연희전문학교(延禧專門學校) 문과에 강의를 했다

1924년 3월 1일 소년 척후단 조선연맹 발기회 (少年斥候團朝鮮總聯盟發起會)의 이사로 선임되었고, 그해 10월 조선 기아 구제회 (朝鮮饑饉救濟會)의 집행위원이 되었다.

1925년 2월에 동아일보 특파원으로 출국, 모스크바로 건너갔다. 3월부터 동아일보 유럽 특파원으로 러시아, 유럽에서 취재활동을 하였고, 1925년 7월에 베를린대학 재학 중인 동생 이운용 (李沄鎔)과 함께 조선에 돌아왔다. 조선총독부 정탐의 보고에 의하면 조선에 돌아오는 도중 상하이 (上海)에 들러 기호파 독립운동가인 이시영 (李始榮) 등과 회견한 적이 있다고 한다.

1925년 11월 태평양문제연구회 (太平洋問題硏究會) 위원이 되고, 1926년 3월 시대일보 (時代日報) 부사장이 되었다.

1927년 1월 19일 신간회(新幹會) 발기인으로 참여하였으며, 2월 신간회 간사로 선출되었다. 이후 신간회의 간사로 활동하다가 1929년 10월 광주학생사건과 관련해 신간회 간부들과 같은 해 12월 일제 관헌을 규탄하는 민중대회를 개최코자 결의문 배포 등의 활동을 전개하다가 체포되어 징역 1년 6월을 받고 1932년 1월 22일 가출옥(假出獄) 되었으며, 1933년 8월 14일 함경북도 청진에서 익사(溺死)하였다.”

참고 자료: 우키백과의 이관용 (독립운동가) / http://ko.wikipedia.org/wiki/%EC%9D%B4%EA%B4%80%EC%9A%A9

= = =

이관용의 활동

제1차대전이 종결되고 1919년 파리에서 [강화회의]가 개최된다는 일정이 확정되자 미국과 중국의 한인들은 [파리평화회으]에 대표를 파견하려 시도했다. 미주 [대한인 국민회]는 이승만, 민창호, 정한경을 대표로 선정했고, 이들은 파리행 여권을 구하려 시도하는 한편 외교청원운동을 시작했다. 처음 1918년11월25일 [대한인 국민회] 대표 이승만, 민찬호, 정한경이 우드로 윌슨 (Woodrow Wilson) 미국대통령에게 보낸 서한이다. 아직 하와이에서 건너오지 않은 이승만 대신 정한경이 주도한 이 서한에서 이들은 [파리평화회의]에서 한국의 민족자력에 대해 거중조정을 해달라고 청원했다. 정한경은 1918년12월10일 미 상원에, 이승만은 1919년2월25일 윌슨 대통령과 파리평화회의에 동일한 서한을 발송했다.

중국 상해의 한인들은 [신한 청년당]을 결성하고 김규식을 파리강화회의에 파견하기로 했다. 김규식은 1919년2월1일 상해를 떠나 3월13일에 파리에 도착했다. 파리에 도착한 김규식은 블라베(Blavet)라는 시인부부의 집에 사무실을 차리고 타이피스트, 통역을 구하여, 1919년4월 [파리위원부]를 설치했다.여기에 선전홍보를 위해 통신국(Bureau d’Information Coréen)을 병설하였다.

파리위원부에는 5월초에 상해에서 온 김탕(金湯), 5월18일 스위스 취리히대학에 재학 중인 이관용(李灌鎔)이 동참했고, 6월3일 제1차 대전에 참전했던 미군지원병 황기환(黃玘煥)이 독일에서 찾아왔다. 또한 6월에는 조소앙, 7월초에는 여운홍이 상해에서 파리에 도착했으며, 이후 연해주에서 국민의회 대표로 윤해와 고창일이 합류했다.    

이들은 김규식을 보좌하며 평화회의 한국대표단을 구성하였다. 한편 김규식은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과 함께 4월 13일 외무총장 겸 파리평화회의의 대한민국위원 및 [주 파리위원부]의 대표위원으로 선임되었다. 대한민국임시정부의 파리위원부는 바로 이 건물에 입주하여 여러 외교 선전활동을 전개하였다. 파리 강화회의가 끝난 뒤 1919년 8월 8일 대한민국임시정부의 [파리위원부] 위원장 김규식은 김탕과 여운홍을 대동하고 미국으로 건너갔다. 그 후 이관용과 황기환이 위원장 직무를 대리하면서 1921년 7월 황기환이 도미할 때까지 재정과 인력이 부족한 가운데서도 《자유한국》 등의 선전책자를 발간하는 한편 여러 국제회의에 참가하면서 독립운동에 진력하였다.

[파리위원부]는 1919년 4월 출범 당시 샤토덩거리 38번지(38, Rue de Chateaudun)에 본부를 두고 있던 대한민국 임시정부 파리위원부는 1920년 중반 이후에는 비엔나 거리 13번지(13, Rue de Vienne)로 이전한 것으로 보인다. 《자유한국》(1920년 8ㆍ9월호 이후)과 『구주의 우리 사업』 발간처 주소는 이곳으로 되어 있는데, 이 지번 일대는 그 동안 재건축이 이루어져 당시건물의 원형은 찾을 수가 없는 실정이다. [대한민국임시정부]의 파리위원부가 들어 있던 건물은 시내 중심가에 있다. 파리 예술의 전당인 국립오페라극장 북쪽, 성 라자르역 동쪽으로 서너 블록 떨어진 십자로 옆에 자리 잡은 7층 석조 건물이다. 지층 1층과 맨 위에 증축한 7층은 근래 수리하여 원형을 잃었으나, 나머지 6층은 회홍색의 석조로 된 고색창연한 건물로 과거의 모습을 간직하고 있다. 얼마 전까지는 프랑스 보험연합회사가 건물 1층을 사용하고 있었으나, 현재는 잡화를 파는 슈퍼마켓(가게명 : FRANPRIX)이 들어서 있다. 건너편에는 [윌슨 호텔 Wilson Hotel] 자리 잡고 있다. 

= = =

파리평화회의] 이와 연관된 {국제연맹} 대해서 간단히 언급한다.

파리평화회의 (Paris Peace Conference) (Paris Peace Conference, 1919–1920) :   베르사이유평화회의 (Versailles Peace Conference)라고 불리는 [파리평회회의]는  [제1차 세계대전] (World War I, July 28th 1914 - Nov. 11th 1918)의 종결 후의 승리한  연합국(Allied Powers)의 회의로 패배한 중심국(Central Powers)의 평화조약을 설졍했다. 32개국의 국적을 가진 외교관을 포함한 주요한 또는 주요 결정은 [국제연맹] (League of Nations)의 창설과 패배한 국가들의 5개 평화조약이다. 독일과 오토만제국의 해외소유물을 [위임장]()으로 수여한 주로 영국과 프랑스에 수여한다. 독일에 과한 배상, 민족의 경계를 더욱 반영하기 위해서 새로운 국경의 묘획(描劃)(때로는 plebiscites를 수반) 주 결과는 독일과의 [베르사이유조약]으로, 제231조에는 [독일과 그 동맹국의 침략]에 대한 전쟁에 대하는 죄악감을 표시했다.] 이 조항은 독일에 있어서 굴욕적이었으며, 독일이 지불하는 것을 의도한 막대한 배상금을 설정했다 (1931년에 배상이 완료하기 전에 일부만 지불하지 않았다). 주요 5개국 (프랑스, 영국, 이탈리아, 일본 및 미국)이 회의를 지배했다. 그래서 Big Four는 프랑스 수상 조르쥬 클레망소 (Georges Clemenceau), 영국의 수상 데이비드 로이드 조지 (David Lloyd George), 미국의 대통령 우드로 윌슨 (Woodrow Wilson) 및 이탈리아 수상 비토리오 에마누엘레 올란도 (Vittorio Emanuele Orlando)이었다. 이들은 비공식적으로 145회 함께 모여서 모든 주요한 결정을 차례 차례로 다른 사람에 의해 비준을 시켰다. 회의는1919년1월18일에 시작했다.

[파리평화회의]에서는 5가지의 주요한 평화조약이 작성되었다. 괄효 안에는영향을 받은 나라 언급)

베르사유 (Versailles) 조약: 1919년6월28일, 베르사유 궁전의 거울방에서, 제1차세계대전후의 국제관계를 확정한 목적으로 31개 연합국과 독일Germany 사이

생제르맹 (Saint-Germain) 조약: 1919년9월10일에 체결된 것으로 목적은 제1차세계대전의 종결과 평화 정착의 목적으로 연합국과 오스트리아Austria간의 조약

뇌이쉬르센 (Neuilly-sur-Seine) 조약: 1919년11월27일 체결한 조약으로 제1차세계대전 전승국과 불가리아 Bulgaria간의 세르보-크로아치아-슬로벤의 독립인정 Bulgaria)

트리아농 (Trianon) 조약: 1920년6월4일 체결한 조약으로 베르사유 궁전 내의 트리아농 궁전에서 제1차세계대전의 전후 문제처리를 목적으로 연합국과 헝가리/Hungary)간의 조약

세브르 (Sevres) 조약: 1920년8월10일에 체결된 것으로 제1차세계대전을 끝내고 평화유지를 목적으로 연합국과 오스만푸릌크/ Ottoman Turkey간의 조약

(이상의 5곳은 파리 근교에 위치하는 소도시들이다.

/ https://en.wikipedia.org/wiki/Paris_Peace_Conference,_1919–1920 (영어)

= =

PalaisNations    c)WikipediaPic. - 1920년 창설된 [국제연맹]의 스위스 즈네브 본부 사무국 (1936년 이후 사용) 

국제연맹 (League of Nations)은 제1차세계대전 후의 1919년의 협상국과 독일의 베르사유조약, 모든 동맹국 과의 제 강화조약에 의해 규정되어 [베르사유조약의 발효일인 1920년1월10일에 정식으로 발족한 국제기구이다. 연맹으로서 처음 회합은 1920년1월16일에 프랑스 파리서, 제1회 총회는 1920년11월15일에 스위스 즈네브에서 개최되었다. 연맹본부는 1920년부터 1936년까지는 스위스 즈네브의 [Palais Wilson]에서, 1936년부터는 같은 즈네브의 [Palace of Nations]에 설치되어 있었다.

제2차세계대전 중에는 활동정지 상태가 이어졌으나, 1946년4월20일을 기해서 정식으로 해산되었으며, 그의 자산와 역할은 1945년10월24일에 51개국의 본래의 가맹국에 의해서 설립된 [국제연합 / Unites Nations = UN]에 계승되었다

= = =

[독립운동가] 2008년에 보훈처에서 [건국훈장 애국장] 추서

대한민국 정부는 이관용의 유럽과 귀국 후에 독립운동 활동의 공적을 위해 2008년에 [건국훈장 애국장] 추서하였다. 다음과 같이 그의 [공적 내용]애 대해서 언급하고 있다.

= = =

이관용 (1894.7.15 - 1933.8.13, 출생지: 서울)

운동계열: 국내 항일 / 훈격연도: 애국장 (2008)

공적 내용 :  이관용은 1913년 3월 경성전수학교를 졸업한 후 유학 길에 올라 1914년 3월, 영국 옥스퍼드대학 문과에 입학하였으나 중퇴하고, 1916년 스위스대학에 입학하였다. 1919년 4월, 상해 대한민국임시정부 파리위원부 부위원장이 되어 위원장 김규식(金奎植)과 함께 파리에 파견되었다. 7월 17일, 국제사회주의자회의인 루체른 회의에 참석하기를 바라는 서신을 대회 의장에게 발송하였다. 이로써 조소앙과 한국사회당 대표로 참석하여 한국의 현재 상황과 독립의 필요성 등에 대해 설명하고 파리강화회의에서 한국을 독립국가로 인정할 것을 촉구하는 ‘한국독립승인요구안’을 제출하였다. 8월 9일, 김규식의 뒤를 이어 파리위원부 위원장 대리로 활동하였다. 1920년 1월 대한적십자사 구주지부장으로 스위스의 국제적십자회에 참석하여 일본 적십자사에 대한 항의서를 제출하였으며, 10월 12일 국제연맹옹호회 연합대회에 참석하였다. 1921년 6월 20일 임시정부에서 국무회의를 열어 조국독립을 선전하기 위해 스위스 제네바에 있던 그를 영국과 프랑스에 파견할 것을 결의하기도 하였다. 이관용은 고국을 떠난 지 10년만에 스위스 취리히 대학에서 철학박사 학위를 받고, 1923년 2월 17일 고국으로 돌아왔다. 1923년 5월부터 연희전문학교 교수가 되어 학생을 가르치는 한편 사회운동에도 적극 참여하였다.

1924년 3월 1일 [소년척후단 조선총연맹발기회](少年斥候團朝鮮總聯盟發起會) 이사로 선임되었으며, 10월경 [조선기근구제회의] 집행위원이 되었다. 1925년 [태평양문제연구회] (太平洋問題硏究會)를 조직하고 종교·경제·이민·외교문제를 연구하며, 하와이 [범태평양회의]에 상주위원을 파견할 것을 협의하였다. 11월 30일, 사회 각 방면에 종사하는 여러 유지가 [조선사정조사연구회]를 조직하자 이에 가입하여 한국의 사회·가정 및 상업·공업·농업·재정과 금융·법제·교육 문제 등을 학술적으로 조사 연구하였다. 1926년 [시대일보] 부사장이 되어 언론운동을 하였다. 1927년 1월 19일 [신간회] 발기인으로 참여하여 간사로 활동하였다. 12월경, 신간회 경성지회 제2회 정기대회에서 임시집행부 서기장에 선임되었으며, 12월 10일 [재만동포옹호동맹] 집행위원회에서 홍명희(洪命熹)·김기전(金起田)과 함께 성명서 작성위원이 되었다. 1928년 6월 15일 [조선교육협회] 정기총회에서 이사에 선임되었으며 1929년 2월경, [조선일보] 남경특파원으로 파견되어 [북만조선농민개척사](北滿朝鮮農民開拓社) 발기인으로 참여하였다. 귀국 후, 1929년 10월 31일 [조선어사전편찬회의] 발기인으로 참여하였다. 1929년 11월 광주학생사건을 전국으로 확산시키기 위해 신간회 간부들과 동년 12월 13일 민중대회를 개최하고자 결의문 배포 등의 활동을 전개하다가 체포되었다. 이로 인해 이관용은 1931년 4월 24일 [경성지방법원]에서 소위 제령 제7호 위반으로 징역 1년 6월을 받고, 1932년 1월 22일 가출옥하였다. 출옥 후 [철학연구회] 회원으로 활동하였으며, 1933년 8월 13일 함북 청진에서 사망하였다.

정부는 고인의 공훈을 기려 2008년에 건국훈장 애국장을 추서하였다.

= = =

특이한 출생 가문이재곤의 3

이관용의 부친 이재곤은 어떤 분인가?       

이재곤 (李載崑 또는 李載崐, 1859년4월8일(음력3월6일) - 1943년7월11일)은   조선말기의 왕족이자 정치인, 대한제국의 황족으로 [정미 7적]의 한 사람이며, 1907년부터 1909년까지 이완용 내각의 학부대신을 지냈다. 독립운동가인 이관용은 그의 셋째 아들이기도 했다. 본관은 전주, 본적은 경성부종로이며, 아호는 동원(東園)이다.

본관은 전주로, 고종과는 같은 항렬의 왕실 종친이다. 흥완군 이정응에게 입적된 완순군 이재완의 친동생이다.[1]

경기도 양주군에서 이신응(李愼應)의 아들로 태어났다 1880 과거에 급제하여 승정원의 벼슬을 시작으로 홍문관 교리와 지방의 현감 등을 거쳤다.

1896년 비서원경, 1898년 종정원경, 1902년 회계원경 등을 지내며 점차 고위직에 올랐다. 1907년 [한일신협약] 체결 때는 학부대신으로서 공을 세웠고, 일본정부로부터 훈1등 욱일대수장을 서훈 받았다.

이후 [신사회], [대동학회], [대한여자흥학회], [한자통일회], [국민연설회] 등의 각종 친일 단체에서 임원을 맡는 등 적극적인 친일 활동을 하였고, 1909년 [이토 히로부미]가 안중근에 살해되었을 때는 [한자통일회] 지회장으로서 한자통일회] 이등박문추도회를 개최하였다.

1910년 [한일 병합 조약]이 체결된 뒤 일본 정부로부터 [자작] 작위와 은사공채 5만원을 받고, [조선총독부] 중추원 고문에도 임명되었다. 1912년에는 일본 정부로부터 한국병합기념장을 받았다.

한일 병합 후에는 불교계와 왕실을 중심으로 꾸준한 친일 활동을 했다. 1915년 조선총독부가 후원하여 조직된 불교 종단인 [삼십본산] 연합사무소 고문을 맡았으며, 1917년에는 [불교옹호회] 고문도 역임했다. 1915년 [다이쇼 천황] 즉위 축하를 위한 행사가 경성신사에서 열렸을 때 참석했고, 1917년 [순종]이 일본 황실 참배를 갈 때 수행했다.

3·1 운동 때 권중현과 함께 작위를 반납할 의사를 표시했으나 일본 정부로부터 거절당한 바 있다. 일제 강점기 동안 광나루에 별장을 갖고 있을 만큼 호화롭게 살았고, 1960년 보도에 따르면 자손들도 서울 중구 세종로에서 부유한 생활을 하고 있었다.

= = =

Dr. Lee, KwanYong - 유럽 한인 최초 박사 학위 취득자

이 관용 (李灌鎔) 박사학위 취득 후에 교육자와 언론인으로 활동한 다음 기회에 더 추가하기로 한다. ,

유럽 최초의 한인 박사학위 - 취리히대학교에서 

이관용씨는 백여년 전 1913년에 영국에 유학 차 와서 옥스포드 대학에서 수학하였으며 1917년에 스위스 취리히로 옮겨서, 1918년부터 스위스 [취리히대학교] (University of Zurich)에서 수학을 한 후에 1921년에 한인으로 유럽에서 처음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즉 그에 대해서 위키백과에 다음과 같이 언급이 되고 있다.

“이 관용 (李灌鎔, 1894-1933)은 일제 강점기의 독립운동가, 언론인, 교육자이다. 대한민국 임시정부 파리위원부의 부위원장으로 김규식 등과 함께 파리강화회의의 한국인 대표단의 일원으로 참여했고, 후에 구미위원부 위원 등으로 활동했다. 1921년 스위스 취리히대학에서 한국인 최초로 철학박사 학위를 받은 인물이기도 하다. 다른 이름은 이관용(李灌溶, 李瓘鎔, 李鑵鎔, 李冠鎔, 李灌龍) 등의 여러 가지 한자 이름을 사용했다.”

그러나 다른 자료에 보면 출생 년도가 1893년으로 된 곳이 있고 또한 박사 취득도 1923년으로 되어있으며, 논문의 제목이 한글로만 [의식의 근본 사실로서의 의욕론]”  언급되어 있었다. 

그런데 다행이 지난 9월7일에 취리히 소재 [취리히 중앙도서관겸 취리히대학교 본부도서관]에서 90여년 전에 발간된 그의 박사 논문책자의 원본을 발견하였다. 책자를 보면 1921년 (획득과 출판의 정확한 날자는 언급이 안됨)에 스위스 취리히 대학에서 박사학위로 통과 되었으며, 논문의 독문 원 제목은 [Das Wollen, als Grundtatsache des Bewusstseins]으로 철학과 심리학에 관한 것이다. 국본 80페이지의 책자이다. 이 논문으로 박사학위를 받은 이관용 박사는 스위스뿐만 아니라 유럽 최초의 박사학위 취득자가 될 수 있다. 1921년 이전에 유럽에서 한국인으로 학위를 받은 사람을 아직까지 발견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첨부된 이력서에 보면 출생 년도가 1893년이 아니고1894년으로 되어 있다.

그는 안타깝게도 사고로 일찍 사망하였지만 여러 분야에서 많은 업적을 남긴 한국인이다. 즉 일제 강점기에 독립운동가, 언론인, 교육자로서 활동을 했다. 1919년 [파리강화회의] 때, 대한민국임시정부 파리워원부의 부위원장으로, 1920년1월에 한국적십자사의 [구주위원장]으로 참가 등으로 2008년에 [독립유공자]로 선정이되었다. 이 분야에 대해서 많이 언급을 하고 또 연구를 한 논문도 발견되었다. 귀국 후 1925년에 동아 일보 기자/특파원으로 유럽 등지를 다니면서 기사들을 쓴 것도 많이 인용 되고 있다.

그러나 교육자 및 학자로 언급은 귀국 후에 연희전문대에서 교사로 강의를 한 것과 한국에 있어서 [서양철학]의 창시학회의 일원으로 언급이 되고, 그렇게 많이 언급이 되고 있지 않음을 알게 되었다. 앞으로 이 분의 학문분야에 대한 업적도 더 연구할 가치가 있다고 느낀다.    

= = =

작성자: 송지열 (Ziyul Song) / www.eurasiatour.info

Facebook (Ziyul Song) / www.facebook.com/ziyul.song

Facebook / www.facebook.com/pages/EurasiatourInfo/122944391155017

 .